CGNTV Christian Global Network Television

검색어 입력
오른쪽메뉴더보기

생명의 삶

생명의 삶

미디어선교 후원 →

오늘의 말씀

43 이틀이 지나매 예수께서 거기를 떠나 갈릴리로 가시며
44 친히 증언하시기를 선지자가 고향에서는 높임을 받지 못한다 하시고
45 갈릴리에 이르시매 갈릴리인들이 그를 영접하니 이는 자기들도 명절에 갔다가 예수께서 명절 중 예루살렘에서 하신 모든 일을 보았음이더라
46 예수께서 다시 갈릴리 가나에 이르시니 전에 물로 포도주를 만드신 곳이라 왕의 신하가 있어 그의 아들이 가버나움에서 병들었더니
47 그가 예수께서 유대로부터 갈릴리로 오셨다는 것을 듣고 가서 청하되 내려오셔서 내 아들의 병을 고쳐 주소서 하니 그가 거의 죽게 되었음이라
48 예수께서 이르시되 너희는 표적과 기사를 보지 못하면 도무지 믿지 아니하리라
49 신하가 이르되 주여 내 아이가 죽기 전에 내려오소서
50 예수께서 이르시되 가라 네 아들이 살아 있다 하시니 그 사람이 예수께서 하신 말씀을 믿고 가더니
51 내려가는 길에서 그 종들이 오다가 만나서 아이가 살아 있다 하거늘
52 그 낫기 시작한 때를 물은즉 어제 일곱 시에 열기가 떨어졌나이다 하는지라
53 그의 아버지가 예수께서 네 아들이 살아 있다 말씀하신 그때인 줄 알고 자기와 그 온 집안이 다 믿으니라d.
54 이것은 예수께서 유대에서 갈릴리로 오신 후에 행하신 두 번째 표적이니라

 

 

오늘의 말씀요약

예루살렘에서 예수님이 하신 일을 본 갈릴리인들이 예수님을 영접합니다. 왕의 신하가 예수님께 와서 아들을 살려 달라고 청하자 예수님은 그에게 아들이 살아 있다고 하십니다. 그가 그 말씀을 믿고 가던 중 예수님이 말씀하신 그때 아들이 나은 줄 알고 온 집안이 믿습니다. 

 

오늘의 말씀해설

갈릴리에서 환영받으신 예수님 (4:43~45)
성경에는 서로 모순된 것같이 보이는 구절이 있습니다. 본문이 그런 구절 중 하나입니다. 예수님은 선지자가 고향에서 존경받지 못한다고 하셨는데(44절), 고향 갈릴리에 도착하셨을 때 환영받으십니다(45절). 여기에 대한 몇 가지 견해가 있습니다. 첫째, 갈릴리에서 환영받은 것은 사람들이 표적을 보고 환호한 것일 뿐 예수님을 환대한 것은 아니라고 보는 견해입니다. 이는 ‘그를 영접하니’라는 표현의 해석을 어렵게 합니다. 둘째, 예수님 고향을 유대로 보는 견해입니다. 이는 그분이 나사렛 출신이라는 것과 배치됩니다. 그러므로 고향을 고국인 이스라엘로 넓게 보고 예수님이 전반적으로 반대에 직면하셨지만 이번에 갈릴리 사람들이 예수님의 표적을 보고 그분을 환영했다고 해석하면 본문의 모순이 어느 정도 해결됩니다.

 - 선지자가 고향에서는 왜 존중받지 못하는 것일까요? 어려서부터 함께 자란 지체가 공동체 사역자로 섬길 때 그를 어떻게 대해야 할까요?


왕의 신하의 아들을 고치신 표적 (4:46~54)
복음서에는 표적과 신앙에 대한 예수님의 언급이 상반되게 기술되어 있습니다. 본문에도 표적만 추구하는 것을 예수님이 책망하시는 경우(48절)와 왕의 신하의 아들이 병에서 치유되는 표적을 보고 신하와 온 가족이 신앙에 이르게 된 경우가 함께 언급됩니다(53절). 표적을 긍정적으로 보는 사람은 예수님이 표적을 통해 하나님 영광을 나타내시기에 그분을 믿게 됩니다. 한편 단순히 표적의 결과만 좇아서 예수님을 따라가는 사람은 진정한 신앙인이 아닌 것으로 봅니다. 표적만 추구하는 신앙이 결함이 있다는 것도 옳고, 표적을 목도하고 예수님을 인정하고 믿게 되는 신앙도 옳습니다. 다만 개인적·이념적으로 둘 중 하나를 배제하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 병든 아들이 회복되는 표적을 목격한 왕의 신하는 어떤 결단을 했나요? 표적만 좇거나 표적을 철저히 배제하는 신앙은 각각 어떤 결과를 가져올까요?

 

 

오늘의 기도

표적을 행하시는 주님을 보지 못한 채 표적만을 바라보는 어리석은 자가 되지 않게 하소서. 전능하신 주님과 친밀히 교제하는 것이 가장 큰 복임을 기억하게 하소서. 오늘도 눈에 띄는 커다란 사건이 아니라 고요한 중에 주님이 주시는 말씀을 귀 기울여 듣고 순종하게 하소서 

 


* 생명의 삶 텍스트 콘텐츠 저작권은 두란노서원에 있습니다.

리스트

더보기 →